코로나19 출퇴근 모드

Drawing with a stylus on Samsung Galaxy Note 10 Plus (2020-03-25)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출근하기 전에 챙겨야 할 품목이 많아졌다.

  • 생명줄과 같은 마스크. 보통 KF94를 착용한다. 정부 시책으로 일주일에 2개 (이제는 3개!) 구입할 수 있어 보통 2~3회 정도 재사용한다.
  • 외부에서 식사할 때 편리한 마스크 보관용 비닐팩. 마스크를 임시로 보관할 때 좋다.
  • 휴대용 소독제. 튜브형이 사용하기 편하다.
  • 알콜 스왑. 휴대폰을 주기적으로 소독하기 위해서 꼭 필요하다.

국내 확진자 수가 줄어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고 있다. 날씨도 좋고, 집콕도 지겨워지는 시기라서 그런지 더 많은 사람들이 밖으로 나오고 있다. 백화점, 카페, 식당 등 거의 대부분의 공간에서 평소보다 많은 사람이 있는 듯 하고, 주말 지하철에는 등산복을 입고 이동하는 사람들도 부쩍 늘었다.

오랜 기간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한 생활이 이어지고 있어 힘든 것이 사실이지만, 아직 편하게 돌아다녀도 될 정도로 감염 위협이 급격하게 낮아진 것은 아니라서 걱정이다. 더운 여름에는 마스크 쓰는 것도 고역인데, 코로나19 감염 위협이 빨리 더 낮아지거나 백신이 개발되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