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차 일본어 능력시험 (JLPT) 1급 성적 발표: 점수 공개

오늘 일본어 능력시험 결과가 인터넷으로 발표되었다.

결론적으로 성적이 오르기는 했지만, 기대만큼 점수가 많이 나온 것은 아니고 7월 보다 약간 오른 정도에 그쳤다.

지난 7월에 있었던 2009년 1차 일본어 능력시험 (JLPT)의 경우 간신히 커트라인을 통과한 관계로 아쉬움이 있어 이번 12월에 있었던 2차 시험에 다시 도전을 했다.

7월 시험에서는

문자어휘 74/100 청해 60/100 독해,문법 163/200 총점 297/400

커트라인 280점 (관련 포스트 http://sungjin.textcube.com/101)

12월 시험결과는 가채점 점수와 1점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일치했다.

나름 자투리시간을 이용해서 일본어를 공부한다고는 했으나 문자와 어휘 점수는 오히려 하락했다. 대신 이번에 어려웠다고 하는 청해 점수가 올랐으며, 독해,문법은 약간 향상되는 정도의 결과가 나왔다.

총점이 290점대에서 310점대로 오른 것이 향상된 점이라고 볼 수 있으나 다른 고득점자(보통 350점이상 획득한 경우)와 비교해서는 아직 많이 모자란 점수라 더 공부를 해야한다. ㅜㅜ

내년에는 시험제도가 완전히 바뀌고 시험출제경향도 변화되기 때문에 사실 1급을 유지할 수 있을지 의심이 된다. 들리는 소문에 따르면 현행 1급보다 내년에 실행될 N1급의 경우 지금보다 어렵게 출제된다고 한다.

명탐정 코난의 사건해결 패턴

일본판 명탐정 코난을 드디어 최신 에피소드까지 다 봤다.

일본어 공부에 상당한 동기부여를 해 준 시리즈라서 천재적인 상상력을 가진 작가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을 정도다.

추리소설이라는 장르문학은 단순히 상상력으로만 해결되지는 않는다. 일단 사건이 일어난 뒤에 주인공이 열쇠를 찾아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상당히 많은 지식과 정보가 필요하고 이를 사실적으로 그려내기 위해서는 작가가 발품을 많이 팔아야 하기 때문이다.

코난은 추리 만화라는 장르에 부합되게 주인공이 사건을 해결하는 패턴이 동일하다.

기본 전제는 고교생탐정인 코난이 어떤 계기로 몸이 작아져 여자친구와 탐정일을 하는 그녀의 아버지와 같이 더부살이(?)를 하게 된다. 몸은 초등학교 1학년이지만 실제는 고교생인 탐정인 코난, 그리고 그 사실을 절대로 말하지 못하는 상황이 기본적인 극적 긴장을 제공한다.

1. 일단 대부분 코난이 결부된 상황에서 사건이 일어난다.

2. 극이 시작 할 때나 바로 직후 사람이 죽는다. 그리고 처음에 보기에는 자살이나 사고사인 듯 하지만 코난이 자세히 보면 뭔가 이상하다. 소위 ‘뭔가 캥기는 느낌’을 가지게 되고 조금 파들어 가면 살인사건임이 드러난다.

3. 모리코고로 탐정 (란의 아버지)는 항상 헛발질을 한다. 그리고 그 반대의 추리를 뒤에서 코난이 하면서 살인의 전모를 밝혀 나간다.

4. 사건의 열쇠를 찾아서 범인을 찾더라도 결정적인 증거가 확보되기 까지는 극이 계속 진행된다.

5. 증거확보 후 코난은 마취총을 모리코고로에게 쫘서 잠을 재운 후 본인이 대신 추리쇼를 진행한다.

6. 범인이 자백하는 순간 극이 끝나고 엔딩곡이 나온다.

7. 엔딩곡 후에 에필로그가 나오고, 연이어 다음 회 예고와 힌트도 제공한다.

위의 패턴은 530편이 넘는 애니메이션에 거의 그대로 적용된다. 신기하게도 뻔한 패턴인데 전혀 지루하지 않다. 오히려 같은 패턴임에도 불구하고 매번 어떻게 사건을 해결할까 궁금증을 더한다.

혹시 일본어를 만화로 공부하고 싶은 사람의 경우 ‘명탐정 코난’을 강추한다.